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Posts Tagged ‘김원희

실리콘밸리의 한국인 2019 연사소개 (커리어세션)

with one comment

지난번 창업자세션, 트렌드세션 연사소개에 이어 마지막으로 커리어세션의 연사 세 분을 소개해 드립니다.

우선 세계최대의 음악스트리밍서비스인 스포티파이에서 유저리서처(User Researcher)로 일하고 있는 백원희님입니다. 서강대학교에서 경영학 학사를, 뉴욕 컬럼비아 대학원에서 문화인류학 석사과정을 마치고  IBM과 Continuum Innovation에서 사용자 중심의 제품과 서비스를 개발하기 위한 연구를 담당했습니다. 지난해 테헤란로런치클럽에서 스포티파이의 유저리서치 방법론과 활용사례 등에 대해 발표해 뜨거운 반응을 얻은 바 있습니다. 이번에는 ‘빅데이터와 인문학 : 테크기업에서 사용자 통찰하기’라는 제목으로 발표합니다.

김동욱 테슬라 엔지니어링 매니저입니다. 자동차 무선 시스템을 포함한 스마트 폰을 위한 RF 하드웨어 설계 및 구현 분야에서 20년 가까이 종사한 전문가입니다. 현재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전기자동차 제조 기업 테슬라에서 하드웨어 시스템을 담당하는 엔지니어로 일하고 있습니다. 이전에는 애플, 브로드컴(Broadcom), 모토로라(Motorola)에서 RF 하드웨어 엔지니어링을 담당했습니다. 단국대학교에서 전자공학을 전공, 석사 학위를 취득했습니다. 동욱님은 이번에 ‘전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제품을 만드는 기업은 특별한 것이 있다’는 제목으로 발표합니다. 아마 본인의 애플과 테슬라에서의 경험을 공유하려는 것 같습니다.

마지막 발표는 박정준 이지온 글로벌 대표입니다. 아마존의 시애틀 본사에서 2004년부터 2015년까지 무려 12년을 근무하며 아마존이 하나의 스타트업에서 세계 1위의 기업으로 성장하는 과정을 가장 가까이서 목격하고 경험했습니다. 8개 부서와  5개 직종을 거쳤다고 합니다. 그는 그 경험을 담은 최근에 <나는 아마존에서 미래를 다녔다>를 최근에 출간했습니다. 그래서 발표 제목도 ‘아마존이 내게 준 것들’입니다. 정준님이 아마존에서 배우고 경험한 내용을 진솔하게 전해주실 예정입니다.

마지막 커리어세션 패널토론의 사회는 제가 직접 맡기로 했습니다. 이번 목요일 오후 2시에 마지막 참가신청을 받습니다. 관심이 있으신 분들은 오후 2시에 바로 신청해주시길 바랍니다.

– 2차 참가신청 오픈 : 3월 21일(목) 오후2시(선착순 100명 예정)
– 참가신청 링크 : https://booking.naver.com/booking/5/bizes/110738/items/3002971

Written by estima7

2019년 3월 17일 at 3:34 오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