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Posts Tagged ‘구직

좋은 기업을 별점으로 고를 수 있게 해주는 글래스도어

with 4 comments

지난 2월말 미국의 유명한 테크블로거인 존 그루버가 인터넷사이트링크를 하나 소개하면서 “재미있는 일터 같다”(Sounds like a fun place to work)는 코맨트를 달았다. 삼성 산호세지사를 지칭해 비꼰 것이었다. 이 사이트에는 삼성의 경직된 기업문화를 불평하는 미국인 직원들의 글이 가득 올라와 있다. (참고 조선일보 관련기사)

410483v2-max-250x250

이처럼 직원들이 익명으로 자신이 다니는 회사에 대한 리뷰를 올릴 수 있는 사이트가 글래스도어(glassdoor.com)다. 미국에서 웬만큼 규모가 되는 회사라면 글래스도어에 이미 리뷰가 올라와있다고 생각해도 된다. 2007년 창업된 글래스도어에는 6백만개의 기업리뷰가 올라와 있으며 CEO지지도, 연봉정보, 채용인터뷰노하우 등이 공개되어 있다. 글래스도어는 기본적으로 취업정보사이트다. 하지만 잡코리아 같은 사이트처럼 단순히 회사측에서 제공한 구직정보만 보여주는 것이 아니다.

글래스도어의 모토는 기업에 대해 투명한 정보를 제공해 구직자가 자신에게 맞는 문화를 가진 회사를 골라갈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미국에서는 책을 고를때는 아마존평점을, 영화를 보러갈때는 IMDB평점을, 식당을 갈때는 옐프(Yelp)를, 여행지에서 호텔을 고를때는 트립어드바이저(Tripadvisor)의 리뷰를 참고하는 것이 일반화되어 있다. 별점 한개차이에 따라 레스토랑이나 호텔의 매출이 왔다갔다 한다. 사람들이 이런 리뷰사이트를 이용해서 물건이나 서비스를 선택하는 것처럼 일하고 싶은 회사를 고를때 도 글래스도어를 이용하라는 것이 이 회사의 목표다. 가고 싶은 기업의 기존 사용자(그 회사직원)가 올린 5점만점의 리뷰평점을 보고 고르라는 것이다.

우리는 보통 이직을 고려하는 회사에 있는 선배나 후배, 친구들을 통해서 회사정보를 탐문한다. 내게 맞는 문화를 가진 회사인지 알아보고 들어가고 싶어하는 것이다. 그런데 지인이 없는 작은 회사의 경우에는 확인할 방법이 없어서 그냥 괜찮겠지하고 입사했다가 회사가 자신과 맞지 않아서 금방 퇴사하는 경우가 있다. 글래스토어는 그런 시행착오를 줄여주는 회사다. 글래스도어에는 이런 리뷰가 있는 회사정보가 6백만개가 넘게 있기 때문이다.

글래스도어 모바일앱에서 찾아본 삼성, 애플, 구글. 각 기업의 별점과 직원리뷰를 찾아서 읽어볼 수 있다.

글래스도어 모바일앱에서 찾아본 삼성, 애플, 구글. 각 기업의 별점과 직원리뷰를 찾아서 읽어볼 수 있다.

예를 들어 삼성, 구글, 애플이 있다고 하자. 이 회사에 다니는 직원은 글래스도어 사이트에 가입해서 자기가 다니는 회사에 대해서 리뷰를 쓰고 별점을 매길 수 있다. 실제 직원인지 여부는 회사 이메일주소로 인증을 해서 파악한다. 단순히 리뷰만 쓰는 것이 아니라 CEO에 대한 지지도, 연봉정보, 인터뷰할때 질문내역, 회사내부 사진 등도 올린다. 입사하고 싶은 회사의 정보를 원하는 입사지원자에게는 사막속의 오아시스 같은 존재다.

회사입장에서는 글래스도어는 눈엣가시같은 존재일수도 있다. 익명으로 된 회사에 대한 비판이 여과없이 올라올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글래스도어는 반대로 자기들은 회사의 평판을 올려서 훌륭한 인재들을 뽑을 수 있도록 해주는 발판역할을 해준다고 선전한다. 종업원들에게 잘해주는 좋은 문화를 가진 회사일수록 글래스도어를 통해서 자동적으로 홍보가 되고 좋은 인재들이 제발로 걸어올 것이기 때문이다. 리뷰관리도 철저히 한다. 모든 글을 기계가 아닌 사람이 엄격한 규칙에 따라 모니터링해서 문제가 될만한 내용은 사전에 차단한다. 실제로 업로드된 리뷰의 15~20%는 가이드라인에 맞지 않아 등록이 거절된다고 한다.

Screen Shot 2014-04-21 at 6.02.17 PM

실제로 글래스도어가 매년 발표하는 ‘가장 일하기 좋은 직장'(Best place to work)은 언론에도 크게 보도되면서 높은 홍보효과를 올리게 된다. 2014년 1위는 컨설팅회사인 베인앤컴퍼니, 2위는 트위터, 3위는 링크드인이 차지했다. 세 회사모두 평점은 4.6점이었다. 반면 삼성전자아메리카와 LG전자의 평점은 각각 2.7점, 3.2점이었다. 한국회사들은 수직적인 의사결정체계와 야근을 강요하는 문화에서 낮은 평가를 받고 있었다.

위 동영상은 기업들에게 글래스도어의 Company profile페이지를 잘 관리하라고 조언하는 홍보비디오다. 미국의 호텔들이 고객수를 늘리기 위해서 Tripadvisor의 자사호텔페이지를 잘 관리하는 것처럼 기업들도 그렇게 하라는 것이다.

투명한 회사정보를 제공해서 구직자에게 선택권을 준다는 측면에서 글래스도어의 존재는 바람직하다. 기업입장에서 좋은 문화를 만들어 좋은 평판을 확보해야 훌륭한 인재를 끌어들일 수 있게 되기 때문이다. 이 회사는 지금까지 약 450억원의 투자를 받고 급성장중이다. 글래스도어는 미국직장인의 이력서기반 커뮤니티인 링크드인(Linkedin)과는 또 다른 가치를 만들어낸 취업정보사이트라는 점이 독특하다. (참고포스팅 : 최고의 글로벌 비즈니스 인명사전 링크드인)

책, 영화, 식당, 호텔 등 제품과 서비스에 주로 활용되던 인터넷사용자리뷰를 ‘회사’에까지 적용했다는 점에서 글래스도어는 취업정보업계에서 새로운 혁신을 이룩해냈다고 할만하다. 그리고 미국의 피드백문화는 거의 모든 분야에 적용된다는 생각도 하게 된다. 이런 서비스가 한국에도 등장할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

시사인에 기고한 칼럼내용을 보완했습니다.

Written by estima7

2014년 4월 21일 at 7:14 오후

The Google Job Experiment

with 9 comments

오늘 짧지만 아주 인상적인 유튜브비디오를 봤다. 왜 이런 생각을 못했을까!

비디오의 내용을 요약하면 이렇다.

Alec Brownstein이란 친구가 뉴욕의 광고회사에 들어가고 싶었던 모양이다. 그런데 자기가 들어가고 싶은 광고회사의 톱 Creative Director에게 어떻게 어필할 수 있을까.

그는 좋은 아이디어를 생각해냈다. 그들의 이름을 구글에서 사서 검색결과 톱으로 “날 뽑아주세요!”라는 메시지를 보여주는 것이다.

그는 바로 실행에 옮겼다. 톱 Creative Director 5명의 이름을 키워드로 구매했고 (아무도 사람 이름을 사지 않기 때문에) 클릭당 10센트씩 겨우 총 6불을 썼다.

광고의 연결페이지는 자신의 홈페이지로 했다.

이후 동영상에 따르면 그는 광고를 낸 5명중 4명과 인터뷰기회를 갖게 됐으며 2명에게서 잡오퍼를 받았다.

그리고 지금은 Y&R  New York이라는 광고회사에서 일하고 있다.

유튜브 동영상만 본 것이고 사실인지 확인은 할 수 없으나 충분히 가능한 일이라고 생각한다. 단순하지만 참 참신한 아이디어가 놀랍다. 자신의 이름을 검색하다가 이 광고를 본 사람들은 얼마나 놀랐을까.

사실이라면 참신한 아이디어의 승리이며 무엇보다도 완벽한 타겟팅이 가능한 검색키워드광고의 놀라운 가능성을 보여준 사례이다. 이런 인터넷광고플렛홈의 효율성때문에 매스미디어가 쇠락하고 인터넷미디어가 뜨는 것이다.

Written by estima7

2010년 5월 13일 at 7:27 오후

Webtrends에 게시됨

Tagged wit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