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Posts Tagged ‘가우디

가우디: 바르셀로나를 먹여살리는 건축가

with one comment

MWC를 참관하기 위해서 바르셀로나에 다시 오다. 학생시절이던 92년 겨울쯤에 유럽을 한달간 유레일패스로 여행한 일이 있다. 그때 바르셀로나에 잠깐 들렀던 것 같은데 제대로 기억이 나지 않는다. 스페인에서 영어가 정말 안통했다는 것과 위 사그라다 파밀리아 성당의 모습을 보고 유럽 다른 곳에서 보던 성당의 모습과 너무 달라서 “우주인이 와서 만든 것인가”하는 생각을 했던 기억이 있다. 그때 어디 생각을 적어두거나 사진이라도 잘 찍어서 남겨두었으면 좋았을텐데 아쉽다. 인터넷도, 디지털카메라도 없던 시절이다.

92년 당시는 (돈이 없어) 들어가보지 않았다. 그때도 벨타워가 모두 공사상태였던 것으로 기억한다.

지금도 공사가 한창이기는 하지만 거의 26년이 지난 뒤라 그런지 엄청나게 많이 공사가 진척됐다. 입장료도 비싸고 사람도 많다. 인터넷으로 예매한 입장티켓이 (오디오가이드를 포함) 25유로+예약수수료 7.50유로해서 총 32.50유로다. 거의 4만원 돈이다.

26년에는 제대로 못봤던 외부의 파사드도 너무 멋지다. 자세히 세밀히 들여다보면 끝이 없을 것 같은데 대충 둘러봤다.

성장 내부의 분위기도 유럽의 다른 성당과는 사뭇 다르다. 밝고 환상적이 분위기라고 할까.

마치 거대한 나무처럼 보이는 기둥과 스테인글라스를 통해서 들어오는 빛이 환상적인 분위기를 만든다.

안에 있는 사그라다 파밀리아 뮤지엄에서 보니 가우디는 자연에서 받은 영감을 건축물에 적용하는데 능했다.

워낙 다양한 국가에서 관광객이 오다보니 오디오가이드의 제공언어도 다양하다. 한국어 오디오 가이드의 품질도 대단히 높아서 만족스러웠다.

넘쳐흐르는 관광객으로 인한 입장료 수입 덕분으로 1882년 시작되어 137년째 짓고 있는 사그라다 파밀리아 성장의 공사에 탄력이 붙고 있다는 것 같다. 3D, VR기술 등 발달한 현대 건축기술의 도움으로 2026년 가우디 서거 100주년에 이 성당이 완공될 것이라는 안내가 나와있다.

바르셀로나 시민들은 거의 5세대 넘게 이 성당이 건축되는 모습을 보며 태어나서 성장하고 사망했을 것 같은데 완성된 성당의 모습을 보면 정말 가슴이 벅찰 것 같다.

사그라다 파밀리아를 본 뒤 약 2.1km 정도 떨어져있는 구엘공원까지 걸어서 갔다. 스페인의 부호인 구엘에게 의뢰를 받아 만든 주택단지다. 가우디적인 감성이 넘치는 곳이다.

그야말로 관광객이 넘쳐흐른다.

바르셀로나가 낳은 천재 건축가 안토니 가우디. 그가 남긴 건축물은 위 사그라다 파밀리아, 구엘공원 이외에도 카사 밀라, 카사 바트요 등 바르셀로나 곳곳에 남겨져 있다. 바르셀로나에 오는 관광객들은 대부분 그의 작품을 보러 오는 것이란 점을 고려하면 ‘바르셀로나를 먹여 살리는 건축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 같다.

1852년 태어난 그가 1926년 73세때 바르셀로나에서 트램열차에 치여 중상을 입고도 노숙인으로 오인받아 치료를 제때 못받고 세상을 떠났다는 사실은 아이러니다.

1918년 부터는 자신이 평생동안 건축해온 성가정 (성가족) 대성당 건설에 매진했지만 재정 문제로 인해 끝을 보지 못하고 1926년 6월 7일 성당에서 미사를 마치고 집으로 가던 길에 지나가던 노면 전차에 부딪혀 치명상을 당했다. 그러나 운전수는 지저분한 노숙인으로 생각하고 그를 길 옆에 팽개치고 노면 전차를 몰고 가버렸다. 사람들이 병원으로 데려가고자 택시를 찾았지만 역시 노숙인으로 생각한 기사들은 그냥 지나쳐 3번의 승차 거부 끝에 4번째로 잡은 택시 운전수가 겨우 운전했지만 병원도 2곳이나 진료 거부를 당해 빈민들을 구제하기 위한 무상 병원에 놔두고 가버렸다고 한다. 문제는 신분을 증명하는 것인데 병원에서 방치된 채로 있다가 겨우 정신을 차린 가우디는 병원 간호사에게 이름을 말하자 병원 관계자들은 경악을 하며 가우디의 친척들과 친구들에게 급히 연락했다고 한다. 서둘러 달려온 그들이 다른 병원으로 옮기자고 말했지만 가우디는 “옷차림을 보고 판단하는 이들에게 이 거지같은 가우디가 이런 곳에서 죽는다는 것을 보여주게 하라. 그리고 난 가난한 사람들 곁에 있다가 죽는 게 낫다”라며 그대로 빈민 병원에 남았고 결국 1926년 6월 10일 73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그를 죽게 만든 노면 전차 운전수는 파직과 동시에 구속되었으며, 승차를 거부한 택시 운전수 3명도 불구속 입건되었다. 결국 택시 운전수 3명과 그의 치료를 거부했던 병원은 막대한 배상금을 가우디 유족에게 지급하라는 판결을 받았다. 그리고 장례식은 1926년 6월 13일 많은 군중들이 모인 가운데 사그라다 파밀리아 대성당에서 성대하게 거행되었고, 유해는 사그라다 파밀리아 대성당 지하 묘지에 안장되었다.

출처 : 안토니 가우디 위키피디아 한글 항목

윗 글은 한글 위키피디아에서 발췌한 것이다. 그가 트램열차 교통사고때 노숙자로 오인받아 사망한 것은 사실인데 그가 남겼다는 말과 병원의 배상금 등의 내용은 영어검색으로 찾아도 나오지 않아 사실인지는 모르겠다. 그래도 흥미로운 내용이라 인용해 둔다. 그는 말년에는 정말 행색에 신경쓰지 않았고, 수염도 깎지 않고, 낡은 옷만 입고 다니고, 사진 찍는 것도 기피했다고 한다.

내가 가장 좋아하는 아티스트중 하나인 알란파슨스프로젝트도 가우디 헌정앨범을 1987년에 냈다. 지금 표제곡이 라 사그라다 파밀리아다. 당시 이 앨범을 무척 좋아했었다. 지금 돌이켜보니 굳이 그때 바르셀로나에서 대성당을 찾았던 이유가 이 곡 때문이었던 것이다… 자 오늘부터는 MWC에 집중!

Written by estima7

2019년 2월 25일 at 1:48 오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