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Archive for 8월 2019

윈난에서 이용한 디디추싱과 선조우좐처

with 2 comments

이번 중국 윈난 여행은 부모님을 포함해 6명이 다녔다. 그러다 보니 택시 한 대로 이동할 수 없는 것이 문제였다. 그런데 디디추싱에 7인승 차량을 부를 수 있는 서비스가 있어서 큰 도움을 받았다.

일반 개인이 운전하는 자가용 차량은 콰이처(快车)라고 하는데 이 고급형 서비스는 리청좐처(礼橙专车)라고 한다. 개인소유 차량이 아니고 마치 타다처럼 회사에서 운영하는 것 같은 깨끗한 차로 전문기사가 와서 데려가 줘서 편리했다. 물론 조금 비싸지만 6명이 나눠서 택시를 2대 타고 가야 하는 것과 비교하면 비슷한 가격이었다.

또 하나 도움을 받은 것은 선조우좐처(神州专车)였다. 이것도 디디추싱처럼 차를 부를 수 있는 서비스인데 6~7인승을 부를 수 있었다. 깨끗한 차와 전문기사가 온다.

공항을 갈 때도 선조우좐처의 도움을 받았다. 그런데 아쉬운 점은 쿤밍 같은 대도시에서는 6인승차를 부를 수 있었지만 리장과 다리 같은 좀 작은 도시(그래도 인구 120만, 60만이다)에서는 디디도 신조좐처도 모두 6인승차량 서비스가 안됐다는 점이다. 신조우좐처는 리장에서는 됐는데 다리에서는 아예 안됐다. 계속해서 중국의 도시별로 서비스를 확장시켜 나가는 것으로 보였다. (하긴 타다도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는 안되지 않나.)

중국은 택시가 많아 보이기도 하지만 필요할 때 잡기는 쉽지 않다. 도저히 잡을 수 없는 경우가 많아서 골치가 아팠는데 그럴 때 디디추싱을 이용하면 바로 잡히는 경우가 많아서 놀랐다. 출퇴근 시간에는 좀 기다려야 하는 경우가 있기는 했는데 그래도 5번째, 6번째 하는 식으로 순서가 나오고 기다리고 있으면 차례대로 차를 잡아주기 때문에 괜찮았다. (카카오택시나 타다는 바쁜 시간에는 아예 잡히지 않는 것과 시스템이 조금 달랐다.)

콰이처 운전기사들은 대체로 모두 친절한 편이었다. 영어가 되는 기사는 없어서 의사소통은 힘들었지만 큰 문제는 없었다. 내릴 때 별점 5개를 부탁하는 기사들도 제법 있었다. 택시기사들이 제일 별로고, 그 다음이 콰이처 기사들, 그리고 좐처기사들은 태도가 더 나았다.

그런데 쿤밍, 리장, 다리 등에서 만난 택시들은 의외로 카카오택시, 티맵택시 같은 앱을 이용해서 손님을 찾는 것 같지 않았다. 그런 것을 쓰는 택시기사를 못봤다. 승객은 충분히 있어서 굳이 사용할 필요가 없어 보였다. 중국은 대체로 사람들의 이동수요가 택시공급보다 휠씬 많아서 디디추싱 등 승차공유서비스가 큰 역할을 하는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중국은 개인택시가 없다. 다 회사택시다. 그것도 택시기사들이 승차공유서비스에 대해 저항이 크지 않은 이유겠다.

어디를 갈 때 디디추싱이나 바이두맵 등을 통해서 대략 어느 정도 돈이 들지 미리 알 수 있기 때문에 그런지 길에서 나라시차를 잡아서 타고 갈 때도 (가끔 필요할 때가 있다) 그다지 바가지를 씌운다는 느낌은 들지 않았다. 이번 윈난 여행에서 바가지를 썼다고 느낀 적은 한 번도 없었다.

출처 : 플래텀 중국의 승차공유 서비스 리포트

어쨌든 이번 윈난 여행에서 다시 한번 느낀 것은 디디추싱의 막강한 점유율이다. 디디가 없으면 중국에서 어떻게 다닐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어디서나 되고 편리했다. 위에서 보듯이 91%의 점유율을 자랑한다.

그리고 또 느낀 것은 그렇다고 이 승차공유시장에 디디추싱만 있는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선조우좐처도 아주 훌륭하고 쓰기 편했다. 차오차오추싱 등 다른 서비스 차량들도 많이 보였다. 이 거대한 모빌리티 시장을 놓고 중국업체들의 경쟁이 아주 치열하다는 인상을 받았다. 위 플래텀 리포트에 따르면 중국은 이미 2010년부터 승차공유서비스가 출현했고 이미 약 100개의 플랫폼이 존재한다.

위는 광저우 공항 주차장에서 승차공유차량을 타려면 이쪽으로 가라는 표지판이다. 승차공유차량을 왕위에처(网约车)라고 한다. 인터넷으로 예약한 차라는 뜻이다. 미국의 공항과 마찬가지로 중국의 공항들도 이렇게 변화하고 있다.

중국은 허가받지 않고 택시영업을 하는 헤이처(黑车)가 특히 많았는데 승차공유서비스의 등장으로 상당히 양성화가 되고 거래도 투명해지고 안전해졌다고 볼 수 있을 것 같다. 물론 승차공유서비스를 이용하다가 일어나는 사고가 아주 없는 것은 아니지만 아무 기록을 남기지 않고 지하에서 음성적으로 이뤄지던 시절보다는 휠씬 나아졌을 것이다.

택시 공급 과잉이라고 할 수 있는 한국이지만 이렇게 디디나 신조우처럼 일반 대중 입장에서 편리한 승차공유 서비스가 좀 많이 나왔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타다만 가지고는 좀 부족하고 조금 더 다양한 도전이 있었으면 한다.

위는 플래텀에서 내놓은 중국의 승차공유 서비스 리포트다. 더 궁금한 분들은 위 리포트를 참고하시면 좋을 것 같다.

Written by estima7

2019년 8월 15일 at 6:19 오후

두번째 중국 윈난 여행

with 3 comments

부모님을 모시고 가족 다같이 중국 윈난 여행을 7월말부터 8월초에 걸쳐 일주일간 다녀왔다. 지난 연말에 윈난을 처음 다녀온 이후 다시 한번 가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서 그랬다. 7~8월은 윈난의 우기여서 좀 걱정이 있었지만 위에 보이는 것처럼 구름이 많이 끼기는 했지만 낮에는 비가 많이 내리지 않아서 다니는데 문제는 없었다. 남방항공을 타고 쿤밍으로 들어가서 일주일간 쿤밍-리장-다리-쿤밍-광저우의 일정으로 해서 돌아보고 왔다.

여행사 도움 없이 중국어도 서투른 내가 트립닷컴을 통해서 예약하고 가이드역할을 하느라 시행착오도 있었지만 충분히 만족스러운 여행이었다. 또 중국에 대해서 많이 배웠다. 특히 중국의 관광자원이 무궁무진하다는 생각도 하게 됐다.

관광객이 넘쳐흐르는 올드시티, 리장고성의 모습이 멋지기도 했고,

옥룡설산에 가는 길에 들른 람월곡, 블루문밸리의 모습이 정말 인상적이었다.

우기라서 그런지 흐르는 물이 많아서 람월곡은 더욱 아름다웠다.

다만 한가지 무척 아쉬운 점은 성숙한 시민의식이었다. 쿤밍에서 무척 유명한 공연인 운남영상을 보러갔는데 너무 많은 관객이 스마트폰으로 공연을 찍고 떠들어대서 제대로 관람하기가 어려웠다. 특히 내 앞에 앉은 중국인 할머니가 계속 화면 밝기를 최대로 해서 스마트폰을 들고 공연 내내 사진을 찍고 채팅을 해서 너무 신경에 거슬렸다. 또 관광지마다 중국사람들이 거리낌없이 새치기해서 들어오는 것도 신경에 거슬렸다. 계속 “성숙한 시민의식이 필요한 때입니다”라는 말이 머리속에 떠올랐다고 할까.

그런 의미에서 중국에서 어디를 가나 ‘문명인이 되려면 질서를 지켜야 한다’는 메시지가 써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어쨌든 중국 윈난은 꼭 가볼만한 훌륭한 관광지라고 생각한다. 그런데 중국으로 휴가를 다녀왔다고 어떤 분에게 이야기를 했더니 “중국으로 휴가를 다녀오시다니 특이하시네요”라는 반응을 얻었다. 중국에 대한 편견이 아직도 심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했다.

Written by estima7

2019년 8월 12일 at 11:23 오후

중국에 게시됨

Tagged with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