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에스티마의 심천탐방기

with 13 comments

올초 세계최대의 가전제품전시회인 라스베가스 CES에 다녀왔다.2년만의 방문이었다. 삼성과 LG의 거대한 부스의 위용은 그대로였다. 하지만 깜짝 놀란 것이 있었다. 중국, 그중에서도 심천기업들의 부상이었다. 참조: CES 단상-한국경제의 미래가 걱정된다

전체 참가사 3천6백개의 기업중 1천개가까이 중국기업이었고 그중 절반이 센젠(Shenzhen)을 회사이름에 넣은 심천기업이었다. CES안내책자에 4백여 심천기업의 이름이 4페이지 빼곡이 들어있었다. 심천회사 부스에 있는 몇몇 서양인들과 이야기해봤다. 왜 이렇게 심천에서 많이 왔냐고 물어봤다. 그랬더나 “심천은 전세계 전자제품의 수도니까”, “심천은 하드웨어의 실리콘밸리”라는 약간 잘난 척하는 대답이 돌아왔다. 심천은 어떤 곳일까 궁금했다. 그래서 좀 무리해서 기회를 만들어 2월초 심천을 방문했다.

IMG_5489

HAX의 제네럴파트너인 벤자민 조프와 함께.

심천에 도착하자마자 가장 먼저 방문한 곳은 하드웨어엑셀러레이터 핵스(HAX)였다. 설립된지 3년쯤되는 핵스는 하드웨어스타트업을 단기간내에 집중적으로 육성해주는 곳이다. 세계최대의 전자상가라는 화창베이역앞에 있는 고층빌딩에 자리잡고 있다. 이곳에서 만난 프랑스인 제네랄파트너 벤자민 조프는 한중일 등 아시아에서만 15년을 살다가 심천에 정착한 사람이다. 그는 심천의 강점을 이렇게 설명했다.

IMG_5535

화창베이 전자상가내에 자리잡고 있는 부품가게들.

“심천에는 어떤 부품이든 쉽게 구할 수 있는 전자상가와 함께 소량으로도 시제품을 만들어주는 공장들이 가득합니다. 화창베이에는 10층짜리 규모의 전자상가빌딩이 한 20개있다고 생각하면 됩니다. 뭐든지 쉽게, 값싸게 구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그렇게 만든 제품을 대량생산해서  전세계 어디로든지 배송할 수 있는 글로벌배송시스템이 갖춰져 있습니다.”

심천이 세계최고의 하드웨어생태계를 갖춘 곳이라는 얘기다. 실제로 핵스는 심천의 하드웨어생태계를 이용해 외지에서 온 하드웨어스타트업이 빠르게 제품화를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전문화된 스타트업육성센터다. 심천을 이용하고는 싶지만 어떻게 접근해야 할지 모르는 외국 스타트업들을 위해 다리를 놔주는 것이다.

IMG_5583

화창베이 전자상가 중심에 자리잡고 있는 HAX의 사무실.

현재 6번째 기수를 받아 육성중인 핵스에는 스타트업 15팀이 들어와 있다. 벤자민은 “지금 프로그램에 참가중인 15팀중 절반이 미국과 캐나다에서 왔고 4분지 1이 유럽팀 그리고 2팀이 중국, 1팀이 한국출신이다”라고 말했다. 핵스는 시제품출시이전의 유망한 스타트업을 골라 2만5천불을 투자하고 6%의 지분을 받는다. 이는 3명팀이 심천에 와서 4개월간 지내면서 시제품을 개발하는데 적당한 금액이다. 4개월동안 시제품을 완성한 이들은 ‘졸업식’격인 데모데이는 샌프란시스코에 가서 한다. 제품은 심천에서 만들었지만 이들의 투자자와 잠재고객은 실리콘밸리에 있기 때문이다.

IMG_5487

벤자민은 실제 스타트업 창업자의 이야기를 들어보라며 누군가를 데리고 왔다. 여기서 1년전에 IoT(사물인터넷)카메라를 만들어서 킥스타터를 통해 펀딩에 성공했다는 샌프란시스코 스타트업 오토(Otto)의 데이빗이다. 그는 “심천에 대한 전설을 예전부터 들어서 한번 꼭 와보고 싶었다”며 “6개월전에 프로그램에 들어와 심천을 경험한 뒤로는 계속 샌프란시스코와 심천을 왕복하며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심천의 강점에 대해서 이렇게 설명했다. “미국에서는 소량으로 주문하기도 어렵고 주문을 해도 받는데 몇달 걸리는 카메라부품을 심천에 와서 쉽게 찾을 수 있었다. 그것도 10분의 1가격에 구했다. 그게 진품이었는지는 내게 묻지마라.(웃음) 어쨌든 제품을 테스트하고 만드는데는 문제가 없었다. 어떤 카메라 센서는 온라인 타오바오몰을 통해 5개를 주문했는데 45분만에 배달을 받는 놀라운 경험을 하기도 했다. 알고 보니 부품가게가 내가 있는 곳 바로 아래층에 있었던 것이다! 이곳은 하드웨어엔지니어들에게는 천국같은 곳이다.”

화창베이의 전자상가상인들이 크고 작은 공장들과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고 스타트업에 아주 우호적이라는 것도 강점이다. 조프씨는 “몇십개, 몇백개의 소량을 주문해도 제품의 가능성을 보고 기꺼이 만들어 주는 공장주인들이 많다”며 “이중에서 백만개이상씩 파는 히트상품이 나올 수 있다는 가능성에 공장쪽도 같이 모험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핵스에서 제품을 준비하는 BBB의 최재규대표는 “한국의 공장들은 대기업눈치를 엄청보면서 스타트업을 상대해주려하지 않는다”며 “반면 영어가 잘 안통해도 어떻게든 커뮤니케이션을 하면서 오픈마인드로 스타트업을 대하는 심천의 분위기에 놀랐다”고 말했다.

핵스는 전세계에서 온 하드웨어스타트업이 심천의 하드웨어생태계를 이용해 빠르게 시제품을 만들도록 도와준뒤 4개월 프로그램이 끝나면 이 팀들을 모두 샌프란시스코로 데리고 가서 투자자들에게 제품을 선보이는 데모데이를 갖는다. 조프씨는 “심천이 훌륭한 하드웨어생태계를 가지고 있지만 중국은 얼리아답터마켓은 아니다”라며 “이들이 만든 혁신적인 제품을 사줄 최고의 얼리어답터마켓은 역시 아직도 미국이다. 그래서 미국에서 데모데이를 갖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IMG_5499 IMG_5503

심천에는 세계최대의 전자제품 공장이 있다. 아이폰, 아이패드, 맥북 등 애플의 제품 대부분을 위탁 생산하는 폭스콘의 공장이 심천시 북쪽에 자리잡고 있다. 한국스타트업과 협력하고 싶다며 공장구석구석을 안내해준 조슈아 다이씨는 “폭스콘은 혁신 전자제품을 스타트업과 같이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며 “사물인터넷(IoT)분야에서 같이할 스타트업을 전세계에서 찾고 있다”고 말했다.

IMG_5514

27만명이 일한다는 폭스콘공장은 그야말로 작은 도시였다. 1백여개의 건물들이 있고 12개의 구역으로 나눠져 있다는 심천 폭스콘내에는 공장직원들이 생활하는 아파트같은 모습의 기숙사들과 함께 수퍼마켓, 은행, 우체국, 식당 등이 자리잡은 상가건물들도 있었다. 이런 거대기업조차 스타트업과 일하겠다는 모습이 놀라웠다.

IMG_5556

우리는 중국전자제품하면 짝퉁을 연상하지만 그런 면에서도 심천은 변화하고 있었다. 화창베이전자상가에는 생각보다 짝퉁제품은 별로 보이지 않았다. 대신 곳곳에 자리잡은 비공식 애플과 샤오미가게를 통해서 애플과 샤오미의 대결구도를 느낄 수 있었다.

아이폰6와 함께 다시 중국스마트폰 시장 1위를 탈환한 애플과 샤오미, 화웨이, 레노보와 각종 중국신생 스마트폰 브랜드들의 각축속에 삼성이 밀리고 있다는 것을 확연히 느낄 수 있었다. (참고 포스팅 : 중국시장에서 각축을 벌이는 애플, 샤오미 그리고 삼성.)

IMG_5549

중국의 스마트폰 브랜드인 메이주. 지난 2월초 알리바바가 이 회사에 6천5백억을 투자한다는 뉴스가 나오기도 했다.

IMG_5551

드론시장에서 세계 1위인 심천의 DJI는 변화하는 중국의 신세대 전자업체를 상징한다. 2006년 프랭크 왕이 설립한 이 회사는 연간 수천억원규모로 추정되며 급팽창하고 있는 세계 민간드론시장의 1위업체로 드론시장에서의 혁신을 주도하고 있다.

DJI 창업자 프랭크 왕. (사진 출처 DJI)

DJI 창업자 프랭크 왕. (사진 출처 DJI) RC비행기 매니아가 드론 스타트업의 창업자가 된 경우다.

한강시민공원에서 날려본 DJI 팬텀 2.

한강시민공원에서 날려본 DJI 팬텀 2.

카메라를 달아서 멋진 동영상을 촬영할 수 있는 이 회사의 팬텀2 모델은 전세계에서 드론매니아들에게 가장 인기있는 드론중 하나다. 전세계 드론관련 뉴스에 가장 자주 나오는 베스트셀링 모델이다. 이 회사는 해외제품을 카피해서 빠르게 내놓는 다른 중국회사들과는 달리 자신만의 오리지널한 제품을 내놓는다.

최근 4년간 직원수가 50명에서 3천명이상으로 급증할 정도로 무서운 성장세를 보이고 있고 실리콘밸리의 명문VC들이 투자하겠다고 몰려드는 회사다. 얼마전 실리콘밸리에서 직접 들은 루머에 따르면 실리콘밸리의 명문VC인 시콰이어캐피털이 기업가치 2조원에 이 회사의 구주를 인수했으며 지금은 기업가치가 10조원까지 치솟았다고 한다. 사실 많은 드론매니아들은 DJI가 중국회사인지도 모를 정도다. DJI는 새롭게 떠오르는 신세대 중국테크회사를 상징하는 존재라고 할 수 있다. 나는 실제로 팬텀2를 사서 날려보고 이 회사의 기술력에 감탄했다.

IMG_5602 IMG_5603

이렇듯 심천은 급성장하며 전세계의 하드웨어혁신을 빨아들이고 있다. 생각이상으로 현대화된 심천시내 곳곳에 첨단빌딩이 속속 건설되고 있었다. 거리도 깨끗한 편이며 지하철 등 대중교통수단도 잘 정비되어 있었다. 심천에서 뻗어나가는 중국의 기세를 다시 한번 느낄 수 있었다. 소수의 대기업에 성장과 혁신을 의존하는 한국경제는 이대로 괜찮을 것인가.

Written by estima7

2015년 3월 22일 , 시간: 3:29 오후

13개의 답글

Subscribe to comments with RSS.

  1. 저, DJI 질문 하나만 해도 될까요 ^^; 운반을 할 때 작게 분해해서 갖고 다닐만 한가요?

    mike

    2015년 3월 22일 at 11:45 오후

    • 아쉽게도 분해는 안되는 모양새입니다. 날개만 뗄 수 있는데 그래도 커요.

      estima7

      2015년 3월 23일 at 6:41 오전

  2. 텐센트가 심천에 있어 소프트웨어만 강력한 도시인 줄 알았는데,
    또한 팬텀2의 고향이라니 다시 보입니다. 게다가 DJI가 중국회사일 줄은 상상도 못했네요. 중국제품이 그런 고가 마케팅을 할 줄이야.. 제가 잘못된 선입견에 빠져 있었네요.

    달빛

    2015년 3월 23일 at 12:03 오전

    • 그러게요. 많은 미국인들도 DJI가 중국회사라는 것을 모른답니다. 그런데 사서 박스를 열어보니 영어외에 중국어 설명서가 똑같이 들어있어서 “중국회사가 맞기는 맞고나”하고 생각했네요. ^^

      estima7

      2015년 3월 23일 at 6:43 오전

  3. 핵스에 있는 한국회사는 어떤회사인가요? 핵스에 들어갈정도이면 많은 경쟁율을 뚫고 들어간거 같은데
    정보가 없네요~

    옥수리

    2015년 3월 23일 at 11:21 오전

  4. 재밌게 읽었습니다 대표님. 용산 전자상가 쪽에서도 이런 인큐베이터가 있다고 들었는데 기대가 되네요:)

    Jay JuHyung Kim

    2015년 3월 23일 at 3:40 오후

    • 용산쪽은 이제 생길려는 움직임이 있다고 제가 트윗했었습니다. ㅎㅎ 이제 오픈했나 모르겠네요.

      estima7

      2015년 3월 23일 at 3:46 오후

  5. 항상 좋은 글과 소식 감사합니다. 최근들어 부쩍 말미에 우리나라의 경제를 걱정하시는 것 같아 마음이 무겁네요ㅠㅠ 정말 이대로 괜찮을까요ㅠㅠ

    정대리

    2015년 3월 24일 at 3:13 오전

    • ㅎㅎ 저도 모르게 그렇게 글을 쓰네요. 계속 혁신을 주도하고 있고 게다가 셰일오일이라는 엄청난 자원까지 있는 미국, 엄청난 내수시장을 바탕으로 무섭게 성장하고 있는 중국, 노쇠한 거인이지만 잠재력은 충분히 가지고 있고 요즘은 아베노믹스가 먹혀서 다시 경기가 살아나고 있는 일본사이에서 한국의 위치가 정말 걱정됩니다. 그런데 몇몇 재벌기업외에는 이렇다할 경쟁력이 있는 신진기업이 별로 보이지 않는 것 같아서 걱정이 되는 겁니다. 지금 크고 있는 우리 스타트업들이 몇년뒤에는 글로벌하게 주목을 받고 활약하는 DJI같은 회사가 되길 바랍니다.

      estima7

      2015년 3월 24일 at 8:10 오전

  6. 고산씨가 세운상가에 대해서 했던얘기와 무섭도록 닮아있네요…사실 몇달 지내기도 심천보다는 서울이 나을텐데요…^^

    “겉모습만 보고 다들 여길 무시하지만 세운상가에선 원하는 부품을 1~2분 만에 모두 구할 수 있어요. 게다가 공구상의 ‘장인’들께 무료 컨설팅까지 받을 수 있죠. 모터가 필요해서 가게를 찾으면 아저씨들이 ‘이거 써봐, 이게 더 좋아’ 하고 추천해주시거든요. 써보면 확실히 더 좋아요. 모델명을 몰라도 대충 이러이러한 데 쓸 부품이 필요하다 그러면 기가 막히게 찾아주세요.”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3/09/06/2013090601816.html?Dep0=twitter&d=2013090601816

    J (@cooljc23)

    2015년 3월 26일 at 11:26 오전

    • 저도 저 기사 읽었는데요. 제가 알기로 세운상가는 다 죽었다고 합니다. 지금은 저런 가게들이 없다고 하네요. 세운상가를 잘 아시는 분이 제게 직접 해주신 얘기인데요. 혹시 틀리다면 정정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estima7

      2015년 3월 26일 at 11:32 오전

  7. […] 포브스의 분석이 정말 딱 맞아 떨어진다는 생각이다. 본사가 심천에 위치했다는 잇점을 십분 살린 것인가? 세계 테크업계에 또 하나의 스타기업이 탄생한 것 […]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