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Thoughts on Internet

“아시아에서 가장 창업의욕이 강한 사람들이 중국인이다.”-벤자민 조프와의 대화

with 2 comments

벤자민은 심천에서 만든 소형 아이폰짝퉁 스마트폰을 보여주며 "몇만원 안하는 이런 폰이 훌륭하게 작동한다.  심천의 제조능력을 우습게 보면 안된다"고 말했다.

벤자민은 심천에서 만든 소형 아이폰짝퉁 스마트폰을 보여주며 “몇만원 안하는 이런 폰이 훌륭하게 작동한다. 심천의 제조능력을 우습게 보면 안된다”고 말했다.

10월 28일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열린 파이오니어스페스티벌에서 벤자민 조프(Benjamin Joffe)를 만났다. 프랑스출신으로 2000년부터 아시아에서 14년째 살고 있는 그는 독특한 존재다. 처음에는 일본에서 살기 시작해서 한국과 일본을 자주 왕래하며 동아시아의 인터넷마켓을 분석해왔다. 그러다가 2000년대중반부터는 중국으로 옮겨서 활동하기 시작해 지금은 중국 심천에서 헥셀레이터(HAXLR9R)라는 하드웨어엑셀러레이터를 운영하며 하드웨어 스타트업을 육성하고 있다. 블로거로서도 활발하게 활동하며 다양한 IT컨퍼런스에서 발표한 덕에 나도 10년전부터 그의 글이나 발표슬라이드를 자주 접했는데 실제로 만나서 이야기할 기회는 처음이었다.

그의 이야기중 기억에 남는 부분 몇가지 메모.(잊어버리기 전에…)

“중국인들의 창업의욕은 지금 아시아에서 최고라고 할 수 있다. 너도나도 창업으로 큰 성공을 하고 큰 돈을 벌어보겠다는 의욕이 넘친다. 좋은 인재들이 창업으로 뛰어들고 있다. 알리바바의 마윈같은 사람이 큰 롤모델역할을 하고 있다.”

“내가 경험한 바로는 한국, 일본, 대만에는 좋은 하드웨어 스타트업이 거의 없다. 이 3국의 문제는 좋은 엔지니어나 디자이너가 모두 대기업안에 있고 바깥으로 안나온다는 점이다. 인재들은 삼성, 소니 같은 대기업만 가려고 한다. 그래서 좋은 하드웨어기업이 안나오는 것 같다.”

“중국인들에게는 한국인이 삼성, LG만큼 매력적으로 여기는 대기업이 없다. 중국인에게 하이얼, 레노보, 화웨이 등은 별로 쿨하지 않다. 그래서 스타트업에 많이 뛰어드는지도 모르겠다. 스타트업하다가 망하면? 다시 대기업 골라서 가면 된다. (어떤면에서 선택의 여지가 많은 미국과 비슷하다.)”

(중국에 좋은 하드웨어 스타트업이 많지 않느냐는 질문에 대해)

“중국스타트업은 기술에는 강하나 비즈니스에는 약한 편이다. 중국인은 전략적인 사고가 없고 차별화에 대한 생각이 없다. 중국에는 얼리아답터가 많지 않다는 것도 약점이다. 다만 심천은 하드웨어스타트업을 하기에 최적의 장소다. 중국은 작은 공장부터 큰 공장까지 여러가지 스케일의 회사들이 있다. 특히 작거나 중간사이즈의 공장들은 스타트업프랜들리하다. 프로토타입을 쉽게 만들수 있으며 어떤 부품이라도 쉽게 구할 수 있다. 전세계로 배송하는 시스템도 최고이며 필요하면 백만단위까지 생산량을 늘릴 수 있는 대응력도 뛰어난 곳이다.”

(샤오미에 대한 질문에 대해)

“나도 샤오미의 내부사정에 대해서는 자세히는 모른다. 하지만 휴고 바라와 이야기해본 일이 있다. 샤오미는 상당히 저력이 있는 회사다. 앞으로도 계속 잘 될 것으로 본다.”

(한국의 스타트업에 대해)

“최근 1~2년간 한국에 가보지 못해서 최근 상황은 모르겠다. 하지만 예전에 내가 받은 인상은 스타트업에 좋은 엔지니어가 가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리고 롤모델이 없다. 히어로가 필요하다. 그리고 실패를 잘 받아들이지 않는 문화도 문제다. 중국은 뭐랄까. Everybody wants to be the boss의 분위기다. 그래서 스타트업이 많이 나오는 것 같다. 나는 스타트업을 하는데 있어서 Self promotion능력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자신과 자신의 회사를 잘 마케팅해서 글로벌무대에서 홍보하는 능력이다. 미국인과 이스라엘사람들이 이걸 특히 잘하는데 한국이나 유럽사람들도 약하다. 한국은 또 나라가 너무 작지도 크지도 않은 것이 문제다. 어느 정도 비즈니스가 되면 내수시장에 안주하려고 하지 않나. 중국이나 미국처럼 아예 시장이 큰 것도 아니고, 이스라엘처럼 아주 작은 것도 아니고, 어정쩡하다는 것이 오히려 글로벌진출에 장애가 되는 것 같다.”

벤자민이 다시 한국에 방문하게 되면 요즘 한국의 스타트업 열기에 대해서 어떤 평가를 하게 될지 궁금하다.

Written by estima7

2014년 12월 7일 , 시간: 8:01 오후

2개의 답글

Subscribe to comments with RSS.

  1. ‘한국은 또 나라가 너무 작지도 크지도 않은 것이 문제다’라는 지적은 우리 힘으로 얼마든지 장점으로 바꿀 수 있는 부분이겠네요.

    오래 전 부터 눈팅만하다가 처음으로 용기를 내어 덧글을 남깁니다. 예리하게 시장을 관통하는 통찰력 있는 말씀 항상 감사하게 듣고 있습니다 (블로그의 첫 포스팅부터 책을 읽듯 순서대로 (거의) 정독했답니다) 그럼 전 다시 눈팅 모드로 복귀하겠습니다!

    신갑수

    2014년 12월 9일 at 7:09 오전

    • 무슨 과찬의 말씀을요. 감사합니다.^^

      estima7

      2014년 12월 9일 at 9:06 오전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